자유 게시판

자유 게시판

나눔 글 1

Delawrekumc 0 189 09.10 09:34

한 주식 중개인이 사무실에 가는 도중에 요정을 만난 이야기가 있습니다. 

소원을 들어주겠다는 말에 그 중개인은 일년 후에 발행될 그 지방의 신문 하나를 보고 싶다고 하여 그 신문을 얻었습니다. 

그는 주식시장에서 “한탕”을 크게 해보려는 기대에 부풀어 급히 경제면을 펼쳤습니다. 

그러나 그는 자기가 보려고 했던 기사가 아닌 다른 것까지 보게 되었습니다. 

맞은 편 지면의 부음난에 자기가 그 전날 교통사고로 죽었다는 기사와 함께 자기의 사진이 실려 있었던 것입니다. 삶이란 짧고 너무나 불확실합니다. 우리는 미래가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모릅니다. 

하나님께 우리로 하여금 중요하지도 않은 것을 쫓아 다니지 말고 우리의 마음을 인도하사 하나님을 따르게 해 달라고 간구할 수 있을 뿐입니다. 

그래서 모세가 “우리에게 우리날 계수함을 가르치사 지혜의 마음을 얻게 하소서” (시90:12)라고 했던 것처럼 우리도 그렇게 기도를 하는 것입니다.


 There is a tale of a stockbroker who encountered a genie on the way to the office. When offered a wish, the man asked for and received a copy of his local newspaper dated one year into the future. He hurriedly turned to the financial page, hoping to "make a killing" in the market. But he found more than he bargained for. On the opposite page he saw his picture in an obituary describing his death in an automobile accident the preceding day. Life is short and very uncertain. We cannot know what the future will bring. We can only

Comments